비상장주식 평가 선택이 아닌 필수 봐봐요

비상장주 평가, 선택 아닌 필수

>

안녕하세요. 중소기업 컨설팅 전문 블로그 동행입니다.오늘 준비한 포스팅 내용은 바로 비상장 주식 평가에 대한 정보를 준비했습니다.

많은 중소기업 대표들은 자신의 기업 주식 가치를 모르거나 관심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사실 대부분의 비상장 주식은 거래되지 않기 때문에 대표이사가 본인 기업의 주식이 얼마인지 관심을 가질 필요가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하지만 중소기업 대표라면 본인 기업의 주식이 어느 정도 가격인지 반드시 인지해야 하고, 나아가 주식 가격을 관리해야 합니다.이유는, 주식의 이동(양도, 상속, 증여등)이 발생했을 경우, 수반하는 세금(양도세, 상속세, 증여세등)이 주식가격에 의해서 결정되기 때문입니다.문제는 비상장주식의 가격이 단기간에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겁니다.즉 양도 또는 증여, 상속이 10년 이상 후에 일어날 일이라고 주식 가격을 관리하지 않고 방치하게 되면 향후 세금 부담으로 가업 승계를 하지 않거나 기업이 세금 때문에 공중 분해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그럼 비상장 주식의 평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상장(유가증권시장이나 코스닥시장)되지 않은 주식 및 출자 지분인 비상장 주식에 대한 평가를, 원칙적으로는 평가 기준일 현재 시가에 의해서 평가하지 않으면 안됩니다.그러나, 전부터 설명하였으나, 현재 거래되는 시가가 존재하지 않으므로, 당해 법인의 순자산가치와 순손익가치를 고려하여 보충적인 평가방법으로 평가하도록 하고 있습니다.(상속세 및 증여세 법 제60조 3항)때문에 과거에는 최근 3년간 순손익의 조절을 통해서 주식 가치를 하락시키고 세금을 절세할 수도 있었지만 올해 비상장 주식의 평가 방법의 개선을 통해서 순자산 가치의 80%를 강가에 설정되어 순자산 가치 평가 금액의 80%이하는 못하게 되자 순손익의 조절을 통한 주식 가치 하락이 어렵게 되었습니다.

>

중소기업은 상장을 하는 경우가 아니면, 머지않아 결국 주식의 이동(양도, 상속, 증여등)이 실행됩니다.처음 1억원이던 자본금이 향후 수십 억원으로 평가되어 이동이 있으면 그 세금을 감당 못할 상황이 발생합니다.그래서 비상장 주식이 어떻게 평가되고 앞으로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미리 예측하고 대비해야 세금폭탄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아직 본사가 기업의 비상장 주식 평가액을 모르는 중소기업의 대표라면, 지금부터라도 전문가를 통해 주식 평가를 실시해 향후 발생할 위험을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고 대비해야 합니다.

“조세 일보 기업 지원 센터”에서는, 비상장 주식의 평가 및 주식 이동(양도, 상속, 증여 등)에 대한 전문가 지원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02-6969-8919www.jose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