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는 춤] 내가 만난, 유별난 컨템퍼러리댄스 작품들 -장광열 ­

국립현대무용단은 현대무용에 대한 전문가들의 다양한 글을 담는 코너 <생각하는 춤>을 선보입니다.막연하고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는 현대무용에 대해 설명하는 다채로운 글을 통해현대무용을 감상하는 여러분의 감각이 더욱 활짝 열리기를 바랍니다.

‘Contemporary Dance’에는 지금 이 시대의 거의 모든 춤 작품 유형이 포함된다. 그만큼 다양하고 확장의 폭도 넓다. 밀레니엄 시대 이후 세계의 컨템퍼러리댄스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다른 예술 장르와 비교했을 때도 무용처럼 부침을 거듭하고 있는 장르는 보기 드물다. 국내외에서 보았던 수백 편의 컨템퍼러리댄스 작품 중 새로운 , 의표를 찌르는 시도로 놀라움을 안겨준 작업들을 소개한다.​https://www.youtube.com/watch?v=F15B8XmeP9w

서커스 이시(Cirque ici)의 <비밀> (안무 출연 Johann Le Guillerm)에서 마치 중세 십자군의 전사 같은 모습으로 등장한 조안은 서커스에서 중요한 ‘발란스’를 매우 특이한 상황에서 실행했다. 뾰족한 긴 신발 위에 선다든지, 맥주병 같은 병 위에 올라간다든지, 단단한 철사로 만들어진 말 이미지의 조각품 위에 올라 몸을 흔들기도 했다. 그의 느리고 서정적인 움직임과 기발한 발명품들 속에서 시행되는 곡예들은 관객들에게 또 다른 상상력을 불어넣었다. 그는 자신의 공연을 “육체적이고 정신적이며 과학적이고 시적인 예술”이라고 말했다. 아비뇽축제에서 만난 조안의 작업은 마술적이라기보다는 과학적이라고 해야 마땅할 정도로 첨예화된, 새로운 개념의 컨템퍼러리 서커스댄스였다.​​https://www.youtube.com/watch?v=LlOfzqJeP9A

니드 컴퍼니의 <이사벨라의 방>(안무 연출 Jan Lauwers)은 얀이 아빠가 죽으면서 남겨준 고고학적인 골동품들을 물려받고 느낀 감정을 토대로 소설적 스토리를 설정하여 만든 작품이다. 파리 뒷골목에서 혼자 사는 94세 이사벨라란 여자의 과거를 연도별로 따져가며 이야기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3개의 큰 탁자 위에 여러 개의 골동품들이 올려져 있고 다양한 여덟 명 공연자들은 노래, 춤, 연기, 멘트 등등 극 상황의 적재적소에 주어진 역할들을 해냈지만, 안무자는 춤이나 연기 또는 노래보다는 스토리텔링에 무게중심을 두었다. 춤은 스토리 중간중간에 극과 전혀 상관없이 무대 구석이나 양사이드 또는 중심에서 이루어졌다.이 공연에서 아주 특이한 것은 박물관을 마치 앉아서 구경하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골동품을 품평하는 시간이었다. 골동품 하나를 들고 제작연도, 모양, 등에 대한 인문학적 지식을 알려주고 캠코드를 통해 스크린에 투사하여 더 자세히 보여주는, 전혀 새로운 양식이 도입되었다. 이것은 마치 앞으로의 예술은 인문지식을 습득하게 해주는, 책상 앞에 앉아서 공부하는 것이 아닌, 그런 교육적인 면까지를 아우르는 공연으로 확대되는 것이 아닌가란 생각이 들게 했다.​https://www.youtube.com/watch?v=0XzwW-P_rVg

Les Ballets C. de la B.의 <믿음>(안무 Sidi Larbi Cherkaoui)은 미국의 9.11 테러를 소재로 만들었다. 4명의 가수와 3명의 연주가, 11명의 무용수와 배우 등 18명 출연자들이 만들어내는 각양각색의 이미지들은 음악과 춤, 독백과 연기가 어우러지면서 숨 가쁘게 전개되었다. 댄서들의 수에 버금가는 연주자와 성악가들이 직접 행위자로 등장하며, 무용수들 역시 직접 대사를 내뱉고 노래를 불러 댄다. 이쯤 되면 ‘토탈무브먼트퍼포먼스’에 가깝다.2시간이란 짧지 않은 시간 동안 무대가 시종 집중감을 잃지 않은 것은 안무자가 설정한 세 가지의 큰 틀- 다양한 캐릭터와 음악, 무대미술-이 치밀하게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잃어버린 아들을 찾아 헤매는 맘이, 화려한 의상의 섹시한 기상 캐스터, 눈이 먼 사람, 수호천사 등 다국적 무용수들에 의한 다양한 인물 설정과 역할 배분, 연주가와 성악가들이 라이브로 빚어내는 중세풍의 아름다운 선율(감미로운 음악은 무대 위에서의 폭력성과 추함 등과 대비되어 안무가의 메시지를 더욱 강렬하게 드러낸다), 높은 벽 한쪽 면에 만든 세 개의 창을 통해 공간을 입체적으로 분할 하고 다양한 장면 변화를 이끌어내는 매개체로 활용하는 아이디어 등 안무자의 치밀한 계산은 하나의 주제를 충격요법으로 관통했다.​

>

독일 탄츠플랫폼에서 본 Antonia Baehr의 는 객석을 타원형으로 배치한 형태의 작은 갤러리에서 공연되었다. 4명의 무용수가 동서남북으로 마주 보며 작은 의자에 앉아 몸 전체는 미동도 하지 않은 채 오직 얼굴의 근육과 표정의 변화만으로 60분 동안 춤추었다. 신체가 춤추는 것이 아니라 얼굴이 춤춘다는 표현이 맞다.4명 무용수들은 눈을 깜박거리는 순서와 눈을 뜨고 감는 속도까지 정교하게 계산되어있었고, 얼굴의 미소는 그 강도와 뉘앙스가 각기 다르게 조율되어 있었다. 춤추는 얼굴은 확실히 생경했지만, 무대 위 댄서들의 다양한 움직임에 익숙해진 관객들에게 인간 신체의 한 부위인 얼굴의 표정 변화까지도 춤으로 해석한 안무가의 독창적인 컨셉트와 이를 풀어내는 아이디어는 신선한 충격이었다.​​가 얼굴로 춤추는 작업이었다면, 지난해 30평 정도의 작은 공간에서 초연된 이윤정의 <설근체조>는 얼굴 속에 숨어있는 신체의 한 부분, 혀의 뿌리에 착안 한 작업이었다. 두 명 무용수의 혀는 둥근 모양으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잇몸의 위와 아래로 움직이거나 때론 위아래 치아 사이를 비집고 앞으로 길게 내뱉어지거나, 다시 목 안으로 감아 올려지기도 한다. 두 개 혀의 놀림이 그 속도와 강도를 다르게 변화시키면 어느새 무용수의 얼굴은 표정과 턱의 선이 바뀌고, 얼굴의 형태까지도 변했다.시간이 흐르면서 관객들은 혀의 길이가 30센티나 될 정도로 길었고, 혀가 단순한 신체 장기가 아니라 몸속에서 꿈틀되는 근육 덩어리임을 점점 인지한다. 혀(뿌리) 운동의 메커니즘에 안무기술을 접목, 운동이 예술작품으로 변형되는 과정에 대한 안무가의 실험은 진지하고 창의적이었다.​https://www.youtube.com/watch?v=vNVPumETpuA

DV8 피지컬 씨어터의 (안무 Lloyd Newson)는 텍스트와 움직임의 절묘한 결합, 공격적이란 표현이 과하지 않을 만큼 직접적인 소통으로 관객들을 자극하는 작품이었다. 댄서들은 엄청난 양의 텍스트를 움직임과 함께, 때론 독백으로, 때론 논쟁으로 쏟아내며, 계획된 안무가의 컨셉트를 거의 완벽하게 소화해냈다.안무가는 무용수들의 입을 통해 단어에 내포된 의미, 템포, 소리의 고저 등 치밀한 바이브레이션을 통해 그것 자체를 음악으로 치환했다. 무용수들이 내뱉은 대사는 그대로 음악이 되고 무용수들은 그 리듬에 맞추어 자신들의 몸을 거침없이 내맡겼다. 이 같은 시도는 곧 새로운 움직임의 창출로 이어졌다. 안무자는 미끄러지기, 점프하기, 거꾸로 서기 등 연속된 동작과 때론 손가락 등 무용수들 몸의 작은 부위를, 때론 하체의 움직임을, 때론 상체의 움직임을 중심으로 그것들을 기막히게 조합시켰다.로이드는 적지 않은 텍스트를 통해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권, 다문화, 다인종의 문제들, 이슬람 문화 모독 사건으로 죽임을 당한 네덜란드 영화감독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이 같은 텍스트들은 댄서들의 인성(人聲)에 의한 리듬감과 만나면서 작품은 한편의 다큐멘타리처럼 관객들의 가슴을 파고들었다. 폭력과 전쟁이 난무하는 세계에 대한 안무가의 준엄한 경고는 섬뜩했다.​’유별난’ 컨템퍼러리댄스는 이밖에도 많다. 무용수들에게 일부러 의족을 착용시켜 자유로운 동작을 통제하면서, 역으로 새로운 움직임을 탐구한 마리 슈나이드의 <바디 리믹스>, 건축가와의 협업을 통해 공간과 몸에 대한 집요한 탐구를 보여준 샤샤 발츠의 , 비디오 편집기술과 캐릭터 댄서, 그리고 순수무용과 대중무용의 접합을 시도한 조세 몽탈보의 <파라다이스>, 안무가들에 의한 움직임 창조는 이제 한계에 온 것이 아닌가? 더 이상 몸을 통한 새로운 움직임의 조합은 불가능한 것이 아닌가? 하는 비평가들의 우려를 통렬하게 비판한, “Back to the Body”를 실현한, 철저하게 무용수들에 의한 무용수들을 위한 작품을 보여준 오하드 나하린의 와 윌리엄 포사이드의 이 그것들이다.​되돌아본 몇몇 작품을 통해서도 컨템퍼러리댄스의 다양성은 이미 검증되었다. 인간의 순수한 몸을 매개로 한다는 것만으로도 오늘날 컨템퍼러리 아트에서 무용은 이미 절대 강자나 다름없다. 그리고 미래에도 이 같은 경쟁력은 더욱 강화될 것이다.​글 | 장광열(춤비평가, 숙명여대 무용과 겸임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