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파구리 조리법,소고기 스테이크 올려 짜파구리 맛있게 끓이는법 ..

짜파구리 조리법소고기 / 짜파구리 맛있게 끓이는법

>

우리나라를 넘어 세계 여러 나라에서 인기몰이 중이라는 짜파구리를뒷북이지만 나도 이.제.사… 한번 끓여봤다.ㅋ​평소 짜장면을 먹을 때,,,오이채 듬뿍 올려 먹는 것을 좋아하는 내 스타일을 살려 만든 짜파구리 조리법.역시나 나의 오이채는 배신하지 않는 맛으로…ㅎㅎ 짜파구리의 맛을 시원하고 깔끔하게 상승시켜주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더라.그리고 스테이크도 제대로 구워서 올려 버.렸.쓰… ㅋㅋㅋ비록 기생충 짜파구리처럼비싼 몸값 자랑하는 채끝살을 사용하진 못했지만… ㅋ가격 괜찮았던 부채살 소고기 스테이크를 올렸는데…나름 괜찮았음.^^​​

>

사실,,,소고기 스테이크만 먹어도 맛있고…짜파구리만 먹어도 맛있는데…두 가지가 합쳐졌으니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ㅎㅎ​

#짜파구리조리법 #짜파구리맛있게끓이는법#소고기스테이크 #소고기스테이크굽는법 #오이요리 #소고기요리#기생충짜파구리 #맑음의맛있는수다​​

>

기본이 되는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준비하고…​​

>

소고기 스테이크로 쓰일 부채살은 1시간 전에 미리 올리브오일에 스테이크시즈닝, 파슬리가루로즈마리 잎을 따다마리네이드를 해주었다.​​

>

짜장면에 빠지면 무지 섭섭한 오이도 준비를 했는데…나는 최대한 얇게 썰어 올리는 걸 좋아해 나름 신경 써가며 분노의 칼질을 해댔었다.ㅋㅋ​이날,,,나는 2인분에 오이 한 개를 다 썰어 올려 먹었지만 상식적인(?) 양은 아니라서… ㅋ꽤 많은 양이라서… ㅋ 이 부분은 취향껏 가감하거나 생략해도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

>

기생충 짜파구리를 만들기 전.짜파구리 조리법과 짜파구리 맛있게 끓이는법을 검색해 보니짜파게티 1개, 너구리 1개로 만들 시,,,짜장 스프는 1개너구리 스프는 0.5개를 넣던데나는 오이채를 듬뿍 올려 먹을 계획이라 싱거워질 것을 계산해 너구리 스프를 조금 더 많이 섞어주었다.​나도 계획이 다 있었다고욤~ ㅎㅎㅎ​​

>

찬물에서부터 너구리 속의 다시마를 함께 넣어 끓인 뒤,,,​​

>

물이 끓으면 다시마를 빼고…짜파게티와 너구리 면, 건더기스프를 넣어 면이 살짝 덜 익을 때까지 끓여주기.​일부러 시간 같은 건 재지 않았다.그동안의 주부 짠밥(?)으로 그까짓 거… 뭐… 대충… 미루어 짐작이 가능하니까…ㅎㅎ​​

>

그리곤약 150 ~200ml 정도의 면수만 남기고 나머지는 따라낸 뒤미리 준비한 스프와 짜파게티 속에 들어있던 올리브오일을 넣어…​​

>

골고루 부비부비하며1분여 정도를 볶아주었는데…이때 농도는 시간을 가감하며 본인의 취향에 맞추면 된다.아니… 되지… 않을… 까?!?ㅋ​단,,,국물 없이 너무 바짝 볶아내면 안 된다!!짜파게티도 그렇지만 짜파구리도 먹다 보면 면이 수분을 먹어점점 되직해지기 때문에약간의 국물을 남겨 놓아야 서로 엉기지 않고 끝까지 매끄러운 상태로 먹을 수 있다.​​

>

짜파구리를 만드는 동안소고기 스테이크도 동시에 구워주었다.​맛있는 스테이크를 위해 마리네이드도 나름 충실히(?) 해줬고…내가 준비한 소고기 부채살은 꽤 두툼한 두께라 굽기 30분쯤 전에 미리 실온에 꺼내찬기를 날려준 뒤전기그릴을 이용해 앞뒤로 꽉 눌러가며 구워주었다.​​

>

이렇게…ㅎㅎ​언젠가부터 소고기든 돼지고기든 모두 전기그릴에 구워 먹는 편인데…앞뒤로 동시에 눌러가며 구우니 시간도 걸리고…따로 앞뒤로 뒤집어 주지 않아도 되고…무엇보다 일반 팬에 구울 때 보다 기름이 레인지 주변으로 튀지 않아서 좋다.​무튼,,,그동안 하도 많이 고기를 구워서 그런가?!?익고 있는 고기를 눌러보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쯤 익었는지 대충 감이 오기 시작했다.​이 날,,,내가 구운 부채살은 3cm 정도의 두께였는데 집게나 젓가락으로 구워지고 있는 스테이크 윗부분을 눌러보니겉은 딱딱하지만 내부에서 약간의 탄력이 느껴지길래…이 정도면내가 좋아하는 미디엄 웰던으로 구워진 거라…​​

>

이때를 놓치지 않고그릴에서 꺼내 스텐 밧드에 올린 뒤 쿠킹호일을 덮어가운데로 몰린 육즙이 스테이크 전체로 골고루 퍼질 수 있도록 5~8분 정도 레스팅을 해주었다.​​

>

완성 접시에 짜파구리 올리고…내 예상대로 미디엄 웰던으로 익혀진 소고기 스테이크도 먹기 좋게 썰어 올리고…내가 좋아하는 오이채도 올리고…​짜장면과 오이채의 조합을 너무 좋아해 오이채는 먹는 도중 계속 리필을 해주었다.ㅋ​​

>

짜파구리도 듬뿍, 소고기 스테이크도 듬뿍, 오이채도 듬뿍인내 스타일의 짜파구리.​요거 정말 괜찮더라!!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이유가 있었음.ㅋ​짜장라면인데…분명 짜장라면인데…살짝 매콤할랑 말랑한 줄타기를 하면서소고기 스테이크까지 합세를 해이건 뭐 고급 요리로 급부상한 것 같은 그런 느낌의 맛과 비주얼이 되어버렸당~ㅎㅎㅎ​​

>

어쨌든라면은 불으면 결코 용서할 수 없지만짜파구리는 완성 컷을 찍느라 시간을 지체했더니 살짝쿵 불었음에도 맛이 좋더라.아니 불면서 양념이 면속으로 쏙쏙 들어가 더 맛있었는지도… ㅋ그래서나,,, 요거 종종 만들게 될 것 같다.맛도 좋고…면과 함께 스테이크를 먹으니 만족감과 함께 포만감도 상당해서… ㅋ다 먹고 난 뒤 불룩 ( 뽈록 아니고 불룩 )해진 배를 두드리며 소소한 행복을 누렸다는…ㅎㅎㅎ짜파구리 만든 사람,,,칭찬합니당~ !!

– 맑음의 맛있는 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