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자반 만들기 서리태로 만든 수미네 콩자반 ­

>

​안녕하세요 루비입니다.부산 딸 집 갔다 어제 오후 집에 도착했어요수술하고는 처음으로 장거리로 오랜만에 달려서인지 피곤하네요그동안 조심해야 해서 멀리 가는게 엄두가 나지 않았거든요 가면서 좀 쉬고 하니 다녀올 수 있었는데 부산이 멀기는 먼 거리네요~가는 날부터 부산은 장마 시작이라 아예 어디 갈 생각을 안 했는데 다행히 비가 저희를 비켜 가서 주변으로 잠깐씩 돌아보기도 했습니다​​​

>

​딸 집 가면서 밑반찬도 몇 가지 준비해 가느라 지난주는 많이 바빴어요오늘은 밑반찬으로 먹기 좋은 #콩자반만들기 #서리태콩자반 이에요단짠하게 만들어 두면 자꾸 손이 가는 맛~고소한 맛이 좋아서 아이들 반찬으로 챙겨 주기 좋을 거예요​남편이 치아가 안 좋아 딱딱히지 않은 콩자반을 만들었는데요 부드러워 그런지 딸은 또 안 먹는 거예요이번엔 #수미네콩자반 레시피를 참고해서 만들었어요저도 불리지 않고 바로 콩자반을 만드는데 처음 시작은 같은데 중간에 조금은 다른 조리법만들고 나니 딸 입맛에 딱 ~ 씹는 식감이 있어 더 고소한 맛이 납니다​

>

​콩자반은 작은딸 반찬으로 만들었어요제가 없어도 밑반찬 몇 가지만 딸이 아침 챙겨 먹기 좋고 국만 따로 데워서 먹음 되니까요​서리태는 속이 청색을 띠고 콩이에요서리 이후에 수확을 한다고 해서 서리태라고 불리는데요콩은 안토시안이 풍부해서 갱년기 여성에게 좋고 노화 방지에도 좋으며항암, 항염 작용을 하니 잘 챙겨 드세요​​

>

​벌레 먹거나 안 좋은 콩은 골라내는데요, 특별히 나쁜 콩이 없어 보이네요​

>

​​콩은 여러 번 씻어 주세요, 은근 먼지가 많아서 깨끗하게 씻어야 합니다​​

>

​양념은 간단한데 사진으로 보니 뭔가 많아 보이네요​

>

​냄비에 콩을 담고 잠길 만큼 물을 부어 줍니다#수미네반찬 콩자반 그대로 따라 하면 안 되는 건 각각의 입맛이 다르기 때문에기본 레시피를 보면서 양념은 가감해 주세요​물이 잠길 정도로 부으니 물 2컵 정도 되는데1컵을 더 부어준 것은 불리지 않은 콩이 어서 익는 시간이 좀 더 걸릴 것 같아서 추가했어요

>

​간장은 물의 ⅓ 분량을 얘기했지만 그대로 하면 분명 짭니다제 입맛에 맞게 8 큰 술을 넣어 콩자반 만들기 했어요​저는 끓으면 설탕을 넣고 간장을 나중에 넣는데 수미네 반찬에서는 간장을 같이 넣고 끓여 주네요간장이 먼저 들어가고 설탕을 넣으면 보통 딱딱해지는데요결과는 조금 딱딱한 식감으로 딸아이 입맛에는 적당히 좋았어요​​

>

​여기에 식용유 1 큰 술을 넣어줬는데요, 끓으면서 넘치는 것을 방지해 주고 콩이 빨리 삶아질 거예요​

>

>

​처음엔 강불에서 끓여 줍니다 식용유를 넣어서 끓어도 넘치지 않아요​

​끓으면 약불로 줄여 주고 설탕 1큰술을 넣어 주세요그리고 꿀을 입맛에 맞게 약간 단맛이 날 만큼 넣어 줍니다 각자 입맛에 맞게 단짠단짠 하게요~ ​

>

>

​약불에서 콩이 잘 익게 끓여 주세요이때 딴일 하다가 깜박 잊고 있으면 졸아들어 탈수가 있으니 자주 들여다봐야 합니다​

>

​국물이 자작자작 어느 정도 남아 있을 때

>

​참기름과 통깨를 넣고 섞어주고 불을 꺼줍니다

>

​수미네 콩자반 만들기 서리태 콩자반 완성입니다제가 만드는 조리법과 약간은 차이가 나서 식감도 있는 편이에요​

>

​윤기 자르르하니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좋아요​

>

​식구들 반응이 다르네요 ㅎㅎ남편은 이번 콩자반이 왜 딱딱하냐고 하고 딸은 맛있다고 먹고 수미네반찬 레시피 참고해서 만들었다고 하니제가 만든게 더 맛있다는 남편에 반해 딸은 웃으면서 딱 자기 취향이라고 저는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까요 ㅎㅎㅎ​​

>

​​

>

부드러운거나 식감이 있는거나 다 맛있어요각자 취향대로 콩자반 만들기로 드심 될 겁니다​단백질 풍부한 건강에도 좋은 콩 요리 서리태 콩자반으로 밑반찬으로 준비해서 드시기 좋을 겁니다.부드러운 콩자반 레시피는 아래 링크 참고하세요​